伊서 젊은 남녀유골 발굴… 남성은 화살맞은 흔적


이탈리아 북부 만토바 인근의 신석기 시대 유적지에서 발견된 남녀 유골. 5000∼6000년 전 묻혔을 것으로 추정되는 이 유골들은 서로 마주 보고 꼭 껴안은 자세여서 매장 당시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만토바=로이터 연합뉴스 -2007.2.8.

죽음도 갈라놓지 못한 사랑일까, 억울한 생매장의 흔적일까.
‘로미오와 줄리엣’의 무대 중 한 곳인 이탈리아 북부 만토바에서 얼굴을 마주한 채 포옹한 남녀의 유골이 발견됐다.
이 ‘커플’의 유골은 500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되며 완전히 마모되지 않은 치아 상태로 보아 젊은이들일 가능성이 높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이 유골은 5일 만토바 근처 발다로 지역에서 신석기시대 유적을 발굴하던 고고학 연구팀이 발견했다.
연구팀을 이끄는 엘레나 메노티 씨는 “폼페이 유적지를 비롯해 25년 이상 발굴 작업을 해 왔지만 이렇게 진귀한 발견은 드물다”면서 “아이를 안고 있는 여성의 유골은 곧잘 나오지만 포옹한 남녀의 유골을 발굴하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발다로의 연인’이라 명명된 이 유골의 독특한 포옹 자세에 대해서는 남성이 사망하자 영혼의 동반자 역할을 위해 여성을 희생시켰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차 검사 결과 남성 유골(사진 왼쪽)에서는 척추에 화살을 맞은 흔적이 발견됐으며 여성 유골 옆에서는 화살촉이 발견됐다.
5000년 전에는 만토바 주변 지역이 습지여서 유골이 오랜 세월을 견뎌낼 수 있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연구팀은 사망 시기와 당시 나이를 측정하기 위해 유골을 연구실로 보냈다.

심장이 체외로 튀어나온 채 태어난 아기
의사들은 산모가 크리스마스때에는 아기를 집으로 데리고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미 의사들은 23일 고어텍스를 사용, 심장이 가슴밖으로 돌출된 채 태어난 아기에게 교정 수술을 실시했다고 밝히고 이 아기가 정상적 생활을 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심 하스니는 지난 10월 31일 홀츠 아동 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뒤 몇 시간만에 심장을 흉부 안으로 집어 넣는 수술을 받았다.

이 아기는 22일 현재 중환자실에 있지만 안정적 상태다.

수술을 집도한 흉부외과의 엘리오트 로젠크란츠 박사는 "그는 특정 종류의 스포츠는 할 수 없을 것이다. 흉골 안으로 들어오는 바람이 여러분과 나에게는 문제가 안되지만 그에게는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부 경쟁적 스포츠는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종류의 활동에는 참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는 이어 "목표는 정상아들만큼 활동할 수 있는 유년기를 확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수술 전 나심의 심장은 대동맥이 피부 밑으로 숨어버린 채 핑크색 가슴위에 놓인 껍질벗긴 자두같이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장은 정상적으로 뛰었다.
6시간의 수술동안 의사들은 맨 처음 나심의 심장을 고어 텍스로 감싸고 심막과 심낭을 대체하기 위해 그의 피부층을 절개한 뒤 흉부 안으로 심장을 천천히 밀어 넣었다.
이 아기는 지극히 희귀한 선천적 장애를 갖고 태어났는데 심장이 몸 밖에서 자라고 흉벽과 흉골이 개발되지 않았다. 이 쟁애는 9월말 산모인 미셸 하스니(33)가 아기의 움직임이 이상해 실시한 초음사 검사에서 발견됐다.
마이애미에 거주하는 산모는 "그는 딸꾹질을 했는데 멈추지 않았고 매일 계속됐다. 어떤 움직임이 있는지도 확실치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31일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났을 당시 나심 하스니의 심장은 가슴위에 있는 껍질 벗긴 자두처럼 보였다.
나심은 40주인 임신기간보다 조금 빠른 36만에 출생했다. 의사들은 심장이 자궁 일부에 닿거나 출산도중 손상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보통때보다 더 넓게 절개했다. 심장 장애를 빼면 나심은 정상으로 태어났다. 출생시 그는 키 21인치, 몸무게 9파운드 2온스를 기록했다.
앞으로 몇 주후 나심은 흉부 위에 플래스틱 보정구를 입을 예정이다. 생후 6개월이 회면 의사들은 흉골을 만들기 위해 그의 가슴을 절개하고 갈비뼈를 이식할 예정이다.
의사들은 당초 나심이 23일 추수감사절까지 생존할 수 있을 지 장담하지 못했지만 그는 크리스마스초까지는 가족과 함께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로젠크란츠 박사는 말했다.
나심과 같은 장애는 1백만명당 5.5-7.9 배 일어날 확률을 갖고 있으며 수술후 생존율은 50% 미만이라고 의료진은 밝혔다.

'확률 100만분의 1' 흑백 쌍둥이- 부모 모두 혼혈인
지난해 4월 영국 노팅엄에서 태어난 흑백 쌍둥이 자매. 왼쪽부터 아빠 레미 호더, 갈색머리에 검은색 피부를 가진 동생 키언, 금발에 하얀색 피부의 언니 리메, 엄마 카일리호그슨. [사진=데일리 메일 웹사이트]

확률이 100만분의 1인 흑백 이란성 쌍둥이가 태어나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이 21일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지난해 4월 영국 노팅엄의 한 가정에서 태어난 레미.키언 쌍둥이 자매.
언니 레미는 금발에 하얀 피부지만 동생 키언은 갈색 머리에 검은 피부를 갖고 있다.
흑백 이란성 쌍둥이가 가능했던 이유는 두 자매의 부모가 모두 흑인 아버지와 백인 어머니를 둔 혼혈인이었기 때문이다. 결국 흑인 유전자를 가진 정자와 난자, 백인 유전자를 가진 정자와 난자 등 2쌍이 동시에 수정돼 흑백 쌍둥이가 탄생하게 된 것이다.

 

거지 개

 

 

 

 

 

 

 

 

악어 삼키다 배터진 비단뱀
악어 삼키다 배 터진 비단뱀 미 플로리다주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에서 길이 약 4m의 미얀마 비단뱀(왼쪽)이 몸 길이가 1.8m나 되는 악어를 통째로 삼키려다 배가 터져 죽은 모습이 6일 공개됐다. 악어 뒷다리(아래)와 꼬리(오른쪽)가 비단뱀 몸통에서 비어져 나와 있다. 과학자들은 산 채로 비단뱀에게 먹혀 뱃속에 들어간 악어가 발버둥치며 날카로운 발톱으로 비단뱀의 내장을 할퀴어 배가 터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비단뱀의 머리가 사라진 점을 의아하게 여기고 있다. 국립공원 관계자는 과거에도 비단뱀과 악어가 싸우는 장면을 여러 차례 목격했으나 대체로 악어가 이겼다고 말했다. 길이 3∼6m의 비단뱀은 수달 등을 잡아먹으며, 심지어 어린이와 30㎏이나 되는 송아지도 먹잇감으로 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물학자들은 이 사건을 외래종 비단뱀들이 토착 동물들을 위협하고 있다는 경종으로 받아들이고 있다.-에버글레이즈=AP연합뉴스.

 

 

 

 

예불 드리는 진돗개
전남 진도의 한 작은 사찰에 예불을 올리는 진돗개가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고군면 석현리 불장사에 있는 1년생 진돗개 ‘하마’. 이 개는 1개월 전부터 스님과 함께 예불을 드려 불자들의 총애를 받고 있다.
불장사 북산 스님은 “30마리의 진돗개를 키우고 있는데 특히 영리한 하마에게 간단한 훈련을 했더니 이제는 예불을 올릴 수 있게 됐다”며 “전생에 부처님하고 인연이 있었던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하마는 불자들이 찾아와 큰절을 하면 짖다가도 멈출 정도로 총명하다”며 “네 다리를 쭉 뻗고 머리를 숙여 절을 올리는 광경은 보면 신기할 정도”라고 덧붙였다.

 

 

세계 최고 키다리 236.2cm 몽골 출신 중국인
신장 236.2cm인 몽골 출신 중국인이 세계 최고의 키다리로 기네스북에 등재될 예정이라고 12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중국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 츠펑(赤峰) 시 출신의 목축민 바오시순(鮑喜順·54) 씨. 세계기네스협회는 곧 그를 기네스북 세계 최장신 기록에 올릴 예정이며 중국에서 증서 수여식도 열 것이라고 이 협회 중국센터에 알려왔다.
역사상 가장 키가 컸던 사람은 1940년 22세의 나이로 요절한 미국인 로버트 워들로 씨로 무려 272cm였다.-동아일보.2005.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