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감염 작년에만 310만명 숨져…감염성 질환 급속 확산
지금 18초마다 한 명이 결핵으로 숨지고 6.4초마다 한 명꼴로 에이즈바이러스(HIV)에 감염된다. 아프리카에서는 29초당 어린이 한 명이 말라리아로 세상을 떠난다.
병원균은 인류를 집어삼킬 것인가.
시사주간지 타임은 최신호(7일자)에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과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 콜레라, 말라리아 등 감염성 질환이 퍼져 가는 경로에 주목했다.
많은 국가에서 심장병이 제1의 사망 원인이지만 아프리카에서는 아직 전염병이 생명을 좌지우지한다. 미주 지역에서는 5대 사망 원인 가운데 감염성 질환이 하나도 없지만 아프리카에서는 이 같은 질병이 상위 4개를 차지했다.
타임은 2003년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등장한 이후 동남아시아에서 110명 이상이 감염됐고 적어도 60명가량이 숨졌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이종욱(李鍾郁) 사무총장은 최근 “AI가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염된다면 아무리 적게 잡아도 740만 명이 감염될 것”이라고 했다.
사스는 항공로를 통해 질병이 얼마나 빠르게 확산되는지 보여줬다. 2002년 홍콩에서 처음 발견된 지 이틀 만에 캐나다 토론토에서 사스 감염자가 나왔고, 19명이 사망했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은 세계 인구의 10%에 불과하다. 그러나 전 세계 HIV 감염자의 64%가 이곳에 산다. 다음 세대가 맞닥뜨리는 상황은 훨씬 좋지 않다. HIV 양성반응을 보이는 어린이의 80% 이상이 이 지역에 있기 때문이다.
HIV 감염률은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에이즈는 이제 전 세계에서 네 번째 사망 원인에 해당한다. 지난해 에이즈로 310만 명이 사망했다. 결핵으로 사망한 사람은 175만 명에 이른다.
또 유럽인들의 신대륙 탐험과 노예무역으로 인해 확산된 황열병과 말라리아는 한때 사라지다시피 한 병이었으나 아프리카와 남미에서 간헐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타임은 “과거에는 장거리 여행에 시간이 많이 걸리고 인구가 대도시에 밀집되지 않았기 때문에 전염병의 확산이 억제됐지만 오늘날에는 비행기를 타고 순식간에 퍼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역별 5대 사망 원인

 

미국

미주

유럽

동남아시아

중동

중국 및 환태평양 지역

아프리카

1

심장병

심장병

심장병

심장병

심장병

뇌중풍

HIV/AIDS

2

뇌중풍

뇌중풍

호흡기 감염

호흡기 감염

폐 질환

말라리아

3

뇌중풍

당뇨병

인후·폐암

뇌중풍

출생전후기 이상

심장병

호흡기 감염

4

호흡기 질환

폐 질환

호흡기 감염

출생전후기 이상

설사 질환

위암

설사 질환

5

사고

인후·폐암

폐 질환

결핵

뇌중풍

호흡기 감염

출생전후기 이상

미주는 미국을 포함한 남북미 전체, 고딕 표시는 감염성 질환. 자료: 타임

-동아일보.2005.11.3

동성애자 전용 고교 뉴욕에 9월 문연다
미국에선 처음으로 뉴욕시에 동성애자 양성애자 성전환자 학생들을 위한공립 고등 학교(사진)가  올가을 문을 연다. 프란시스코 출신 동성애자 정치인 하비밀크의 이름을 딴 하비밀크고교는 9월 100명의 학생으로 출발하며 1년 후엔 170명으로 늘리게 된다 고 일간지 뉴욕 포스트가 28일 보도했다.
1978년 대안학교로 출범한 이 학교는 이번에 정식학교 인가를 받았다. 현재 시 교육위원회에서 320만달러를 지원받아 뉴욕 대학근처의 학교시설을 보수 중이다. 월가의 경영자 출신인 이 학교 윌리엄 셀즈먼 신임 교장(60)은 “이 학교는 이 나라, 전 세계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영어 수학 외에 컴퓨터와 예술, 요리 등 교육에도 중점을 둘 것이며 95%의 학생을 대학에 진학 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 학교 입학 요건에는 성적(性的) 취향 항목이 없지만 학교 홈페이지는 설립 목적이 ‘게이 레즈비언 양성애자 성전환자 및 성적 정체성이 혼란스러운 젊은이가 안전한 환경에서 교육을 받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보수 진영에서는 이 학교에 시 예산을 지원하는 데 대해 반발하지만 마이클 블룸버 그 뉴욕시장은 “게이나 레즈비언 학생들이 일반학교에서 끊임없이 학대를 받고 있기 때문에 이런 학교를 여는 것은 좋은 계획” 이라며 환영했다. -동아일보.2003.7/30.A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