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칩에 발암물질

중국산 1회용 식품용기 절반이 발암물질
중국에서 제조된 각종 1회용 식품 용기 중 약 50%가 인체에 유해한 불합격품으로 밝혀졌으며, 들어가서는 안 되는 폐(廢)플라스틱과 폐비닐 및 각종 충전물들이 많이 함유돼 있어 가열하거나 유지방과 접촉하면 발암 물질을 방출할 수 있다고 대만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이처럼 암과 각종 질병을 유발할 수 있는 중국의 1회용 식품 용기들에는 도시락, 그릇, 컵, 접시, 유명 회사들의 컵라면 컵 등이 포함되어 있다고 대만 언론들은 전했다.
1회용 식품 용기 합격품은 제조 과정에서 값이 비싼 폴리프로필렌(PP)을 70~80% 사용해야 하지만 다수의 중국 제조업자들이 폐플라스틱, 폐비닐, 활석분(滑石粉), 탄산칼슘, 공업용파라핀 등을 50% 이상 사용해 열을 가하면 각종 유해물질이 식품 내에 용해된다.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발간되는 관영 신민만보(新民晩報)는 2일 1회용 식품 용기가 거의 50%나 불합격했다고 전한데 이어 3일 ‘국가환경보호상품품질감독검사중심’ (國家環保産品質量監督檢驗中心)이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대만의 유명한 병원인 장캉(長庚)병원의 임상독물과(臨床毒物科) 린제량(林杰樑) 주임은 중국에서 제조한 “이 같은 종류의 독성 식품 용기들을 장기적으로 사용하면 암에 걸릴 가능성을 높이게 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2005년 11월 04일

녹색으로 변한 호수, 충격 유발
중국 원난성 쿤밍에 위치한 디안치 호수의 물 색깔이 ‘녹색’으로 변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고 25일 중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언론에 따르면, 지역의 유명 관광 명소이자 식수원이기도 한 문제의 호수 빛깔이 지난 일요일 갑자기 녹색으로 변했다는 것.
호수의 물 색깔은 마치 녹색 페인트를 풀어놓은 듯한 모습이 되었는데, 더운 날씨와 오염 물질 등의 유입으로 갑자기 녹조류가 이상 번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언론의 설명.
디안치 호수는 ‘고원의 진주’라 불릴 만큼 깨끗함을 자랑하는 관광 명소였는데, 이제는 악취가 진동하는 등 죽은 호수가 되었다는 것이 중국 언론들의 우려.
(사진 : 녹색 페인트를 풀어놓은 듯한 모습으로 면한 중국의 호수 / 중국 언론 보도 화면)
-2007.6.27.